착상전 배아선별 유전자 검사

(Pre-implantation Genetic Screening)

착상 전 유전자 검사(PGS)는 체외수정 후 3일째 배아 또는 5일째 배아에서 세포 일부를 채취하여 DNA를 증폭한 후, 차세대 염기서열분석기술 (NGS)을 이용하여 염색체 이상을 확인한 뒤 유전적으로 정상인 배아를 선택해 이식함으로써 시험관 아기의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 입니다.

지노브로는 국내 최초 NGS 기반의 PGS 검사 (착상 전 유전자 검사)이며  체외 수정된 배아의 유전정보를 확인하여 유전적으로 이상이 없는 정상 배아를 선별 후 이식하면 착상 및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습니다.

PGS란 ?

염색체가 불완전한 배아는 이식 시술 시 착상에 실패하거나

습관적으로 유산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착상 전 유전자 검사는 체외 수정 후 3일째 또는 5일째 배아에서 세포 일부를 채취하여 염색체 수 이상을 확인하는 검사입니다.

검사 후 유전적으로 정상인 배아를 선택해 이식함으로써 시험관 아기의  임신 성공률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 입니다.

검사 대상

  • 체외 수정을 시도하는 35세 이상 고령의 예비맘 

  • 원인을 알 수 없는 반복적 착상 실패나 습관성 자연 유산을 경험한 예비맘

  • 특정 염색체의 구조적 이상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그러한 자녀를 임신한 경험이 있는 예비맘

  • 기타 담당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거나 본인이 원하는 경우

검사원리

​및 과정

테라젠지놈케어에서 제공하는 지노브로 검사는 체외 수정된 3~5일째 배아로부터 세포 일부를 채취하여 DNA를 증폭한 뒤,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NGS)을 이용하여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배아 염색체 수 이상 유무를 확인합니다.

  • 체외수정 배아세포의 일부를 채취

  • DNA 분리 및 증폭 

  • DNA 라이브러리 제작 

  • 시퀀싱 (염기서열 해독) 

  • 시퀀싱 데이터 정밀 분석

  • 배아의 염색체 이상 유무 확인

검사 우수성

PGS(배아선별검사)를 하는 방식은 크게 aCGH를 기반으로 하는 방식과 NGS를 기반으로 하는 방식이 있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aCGH를 방식이 많이 사용되었으나, 최근에는 NGS 방식이 aCGH 방식과 비교하여 훨씬 더 많은 유전정보를 높은 정확도로 검사할 수 있기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대부분 NGS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NGS의 장점에 대해서는 이미 수많은 논문을 통해 검증되었고, 특히 테라젠지놈케어가 공급하는 PGS 지노브로는 원가절감 노력을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서비스를 낮은 가격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창룡대로 260 (광교 센트럴 비즈타워) 810 호 (16229)    TEL : 1544-9771    FAX : 031-8019-5004

©2020 by THERAGEN GENOMECARE.

All rights reserved.